작성자
 
김학규
작성일
 
2014/03/24 15:50:46
조회수
1292
글제목
 
반 고흐 - 나자로의 소생 (펌)
링크
 

사진을 클릭하면 원본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반 고흐 「나자로의 소생」
 1890년, 유화, 48.5 63cm, 반 고흐 미술관, 암스테르담, 네덜란드
 
 
 우리에게 잘 알려진 반 고흐(Van Gogh, 1853-1890)의 작품입니다
 
 목사의 아들로 태어나 전도사 시절을 거쳐 화가의 길로 접어든
 
 빈센트 반 고흐.
 
 맨정신으로는 도데체 이 세상을 살아가기 어려웠을 것 같은
 
 투명한 영혼의 소유자...!
 
 동생 테오에게 쓴 편지를 보면서
 
 그가 어쩜 예수님의 시선으로 세상과 사람을 보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던 적이 있습니다
 
 살아 생전 한 점의 그림도 팔지 못했던 불운의 화가.
 
 파리 미술계의 관심이 마악 쏠리려는 그 시점에서
 
 권총자살로 생을 마감합니다.
 
 
 그는 인생의 후반부에 들어와
 
 <착한 사마리아 사람>, <피에타>, <나자로의 소생> 등
 
 성서를 소재로 한 작품을 그렸는데
 
 이 그림< 나자로의 소생>은 렘브란트의 판화작품을 참고로 하여
 
 완성하였다고 합니다.
 
 
 화면에는 나자로를 살리신 예수님은 빠져있고
 
 대신 하늘의 태양이 아득하리만큼 환하게 눈부십니다.
 
 그리고 소생하는 나자로를 보며 놀라워하는 누이 마리아와 마르타가
 
 생동감 있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나자로의 창백한 죽음과
 
 환호하는 누이들의 경이감은
 
 흰 옷과 초록으로 대조되고,
 
 화면 가득 반사되고 있는 대지에 충만한 노란색 태양빛은
 
 죽음의 음산한 기운을 말끔히 거두어 갑니다.
 
 
 어쩌면 이 그림을 통해서 반 고흐는
 
 비록 우리가
 
 죽음과 같은 심연에 떨어져 잠길지라도,
 
 
 환한 빛이신 예수의 영에 접촉될 때,
 
 영혼이 새롭게 소생하고
 
 푸르게 춤출 수 있음을 말하고 싶었던 것은 아닐지요.... (펌)
 
 
 -----
 
 
 (사족)
 
 제가 듣기로 최근 들어 반 고흐의 권총 자살설 보다
 
 권총 타살설이 더 설득력을 갖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어렸을 적
 
 반 고흐의 그림의 회오리 문양을 보고
 
 그냥 붓으로 휘갈긴거겟지 ... 하는 생각을 하곤 했었는데
 
 이제사 점점 그 나타내고자 하는 그 맘을
 
 희미하게 나마 알 것 같습니다.. )

 이름 |   비밀번호|  
byte 한글 400자, 영문 800자까지 등록가능합니다.
리플
 
 
 
 
TOTAL 36 [5/36]
번호 l
제목 l
작성자 l
작성일 l
조회수

317

  현 충 일 [2]

정선옥

2014/06/06

1035

316

 주님, 위로해 주세요. 도와 주세요. [2]

최도영

2014/04/18

4150

315

 실물 크기의 노아 방주

구청광

2014/04/04

1004

314

 하늘 생명으로 충만하게 하소서 [1]

최도영

2014/03/28

957

313

 반 고흐 - 나자로의 소생 (펌)

김학규

2014/03/24

1292

312

 성령 충만으로~~~~ [2]

정선옥

2014/03/22

843

311

 겨울 강가에서 - 안도현

김학규

2014/01/15

928

310

 그려려니 하고 살자 [1]

정선옥

2014/01/13

1078

309

 밝아오는 새해 [1]

정선옥

2013/12/31

986

308

 성탄예배 중 [2]

정선옥

2013/12/26

105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BY ⓒ 2006 jangjachurch ALL RIGHTS RESERVED.
주소 : 156-840 서울 특별시 동작구 상도4동 236-10호 14통 10반
전화 : 02-821-5690 ~ 2 대표자명 : 담임목사 최도영
담임목사 E-mail : cdy093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