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최도영
작성일
 
2013/04/19 09:26:13
조회수
2056
글제목
 
이런 목사가 되게 하소서.
링크
 


 어느 날
 교회 가족 찬송경연대회에서 한 집사님이 찬송을 부르다가 가사를 틀렸습니다.
 교인들은 깔깔대고 웃었고, 그 집사님은 얼굴이 홍당무가 되어 자리에 돌아와 고개를 들지 못했습니다.
 
 바로 이어 목사님 가정이 찬송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목사님도 가사를 틀리게 불렀습니다.
 교인들은 다시 깔깔대고 웃었고,
 사모님과 자녀들은 왜 틀렸느냐고 목사님에게 핀잔을 주는 얼굴로
 목사님을 힐끗 쳐다보았습니다.
 
 어느 날, 그 목사님이 과로로 쓰러져 돌아가셨습니다.
 장례를 마치고 장로님들이 목사님의 유품을 정리하다 일기장을 발견했습니다.
 일기를 죽 읽는데 이런 내용이 있었습니다.
 
 “?월 ??일,
 가족 찬송경연대회가 있었다.
 김 집사가 찬송을 부르다 틀려서 교인들이 다 웃었는데,
 김 집사가 너무 무안해했다. 분위기가 이상해지는 것 같아 다음 차례로 우리 가족이
 찬송을 부를 때 나도 일부러 틀려주었다.
 다시 교인들은 깔깔대며 웃었다.
 그때 슬쩍 김 집사를 보니 ‘목사님도 가사를 틀릴 수 있구나!’라고 생각하고 안도하는 것 같았다.
 오늘도 작은 일로
 한 영혼에게 위로를 줄 수 있어서 기쁜 하루였다.”
 
 그 일기를 읽고 장로님들이 모두 한바탕 울었습니다.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마음은 남의 수치를 가려주려고 나의 수치를 넉넉하게 받아들이는 마음입니다.
 
 남의 허물 보기를 즐거워하고 오래 기억하고 들춰내려는 마음은 불행한 마음이고,
 남의 허물을 안 보려고 하고 금방 잊어버리고 덮어주려는 마음은 행복한 마음입니다.
 
 「상처는 인생의 보물지도」에서
 
 나는 위의 글을 읽고 조용히 생각합니다.
  이 모습이 바로 예수님의 모습이라고.....
 나는 위의 글을 읽고 조용히 기도합니다.
  '주여, 저도 이런 목사가 되게 하소서~' 라고 .....

 이름 |   비밀번호|  
byte 한글 400자, 영문 800자까지 등록가능합니다.
리플
 
 
 
 
TOTAL 2 [1/2]
번호 l
제목 l
작성자 l
작성일 l
조회수

15

 혈육 - 예수 믿으세요

최도영

2014/04/11

1976

14

 이런 목사가 되게 하소서.

최도영

2013/04/19

2056

13

 고향~~~ 천국~~~

최도영

2012/07/26

1967

12

 은퇴 및 임직식을 하루 앞두고~~ [1]

최도영

2012/07/06

1281

11

 죽음 보다 슬픈 이별

최도영

2012/06/02

1434

10

 은수교회에 다녀왔습니다

최도영

2012/05/23

1218

9

 제주도에 다녀와서.....

최도영

2012/04/28

1306

8

 주님이 내 손 잡고 계십니다.

최도영

2012/03/23

1298

7

 내 삶을 영화로 만든다면 ?

최도영

2012/03/16

996

6

 목사가 불쌍해서.....

최도영

2012/02/03

1076
 

 1   2  

 

 

 

 

COPYRIGHT BY ⓒ 2006 jangjachurch ALL RIGHTS RESERVED.
주소 : 156-840 서울 특별시 동작구 상도4동 236-10호 14통 10반
전화 : 02-821-5690 ~ 2 대표자명 : 담임목사 최도영
담임목사 E-mail : cdy0930@hanmail.net